• 최종편집 2022-10-03(월)
 

us1.png

 

이렇게 잘 키워서 남 줄 생각하니 아까워


TV CHOSUN ‘우리 이혼했어요’ 4호 커플 이하늘과 박유선이 이하늘 집에서 익숙한 듯 낯선 두 번째 만남을 갖는다.


TV CHOSUN 리얼 타임 드라마 우리 이혼했어요(이하 우이혼)’는 이혼한 부부의 재회 그리고 리얼한 상황 속에서 드러나는 진심과 속 깊은 대화들이 인생의 희로애락을 그대로 보여주며 시청자들의 폭발적인 지지와 공감을 얻고 있다.


이와 관련 18(오늘밤 10시 방송되는 우이혼’ 9회에서는 전 남편 이하늘 집에서 3주 만에 재회한 이하늘-박유선의 모습이 담긴다이하늘 집에 도착한 박유선은 내 짐 가방은 안방에 넣어줘거기서 잘거야라며 자연스럽게 안방을 차지했고주방에서도 마치 자신의 살림살이를 다루는 듯 익숙한 자태를 드러냈다.


이후 박유선과 함께 자신의 단골 식당을 찾았던 이하늘은 가만 생각해 보면 서로 돌직구 스타일이었던 것 같다라고 말문을 열었다이에 박유선이 나 스스로도 어떤 여자인지 몰라 헷갈렸다라며 고백했던 것특히 이하늘이 이렇게 잘 키워서 남 줄 생각하니까 아까워라며 머쓱한 웃음을 지은 가운데 박유선이 의외의 반응을 보이면서두 사람이 나눈 대화를 무엇일 지 궁금증이 모이고 있다.


무엇보다 두 사람은 이하늘의 여동생과 이혼 후 2년 만에 첫 삼자대면을 가졌다박유선과 한 살 차이밖에 나지 않아 친구처럼 지냈던 시누이는 이혼이 결정됐을 당시 박유선에게 우리 가족 안 보고 살 자신이 있냐라고 울면서 속상해하는 전화를 나눈 후 왕래가 끊겼던 상황오랜만에 박유선을 만난 시누이는 그동안 친구처럼 많은 이야기들을 나눴다고 생각했는데막상 큰일 앞에서는 시댁 식구라고 생각해서 선을 긋는 듯한 느낌에 서운함을 감출 수가 없었다라고 솔직한 마음을 쏟아내며 눈시울을 붉혀 이하늘과 박유선마저 눈물짓게 만들었다.


더욱이 시누이는 이하늘의 어머니가 우이혼을 봤는지 궁금해하는 오빠 이하늘에게 가족 모두가 다 함께 앉아 본방사수했다고 전했다또한 별다른 반응 없이 묵묵히 방송을 보던 이하늘의 어머니가 두 사람만 생각하면 마음이 울컥해서 안타깝다라며 눈물을 흘렸다는 소식을 전해 애틋함을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이하늘과 박유선이 결국 이혼의 결정적 사유를 밝혀 현장을 숨죽이게 했다박유선이 결혼 기사가 뜨자마자 쏟아졌던 악플 이야기를 꺼내며, 11년 연애 끝에 결혼을 결심하고 결혼식까지 한 달 반이 남은 시점에서 악플로 인해 법적 대응까지 준비하며 보냈던 어렵고 힘든 시간을 전한 것박유선은 “11년을 기다려온 내 인생이 가시밭길이 된 것 같아서그동안의 사랑존경의리믿음이 다 무너져 내렸었어라며 당시 개인 SNS에도 토로했던 심경을 언급했고 이하늘 역시 그때는 나도 정말 기억상실증처럼 도려낸 거 같아라며 말끝을 흐렸다과연 결혼식을 한 달 반 앞둔 두 사람에게 닥쳤던 시련은 무엇이었을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제작진은 두 사람이 이혼 후여서 가능한 깊은 대화를 통해 서로의 마음을 알아가는 과정이 고스란히 담겨있어 더욱 공감이 가고 이해가 되는 부분이 클 것이라며 사연도 제각각상황도 제각각인 이혼 부부들이지만 희로애락이 있는 인생 이야기라는 점에서 시청자들 역시 치유와 위로를 받았으면 한다라고 밝혔다.


한편 TV CHOSUN 리얼 타임 드라마 우리 이혼했어요는 매주 월요일 밤 10 방송된다.

전체댓글 0

  • 8232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우리 이혼했어요] 이하늘-박유선“이렇게 잘 키워서 남 줄 생각하니 아까워”‘익숙한 듯 낯선’前 남편 집에서의 하룻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